E,AHRSS

한국어의 5언 9품사

last modified: 2019-10-20 00:27:29 Contributors

본 항목에서는 한국어의 5언 9품사를 설명한다. 한국어에서는 품사를 9가지로 나누며, 특이하게도 이 9품사를 또 묶어서 5언이라는 상위 분류로 나눈다.

'명사(名詞)'니 '동사(動詞)'니 하는 현 학교 문법의 품사 명칭은 1985년 통일 학교 문법 제정 당시에 결정된 것으로, 대체로 이희승 계통의 학파가 쓰던 용어를 따랐다. 이로써 외솔 최현배 계통이 쓰던 고유어 품사명(이름씨, 움직씨 등)는 교과서에서 종적을 감추고 그 뒤 외솔의 후학들만 쓰는 비주류 용어로 안착했다. 편의를 위해 아래의 항목 제목에는 학교 문법의 품사명 옆에 고유어 품사명도 병기되어 있다.

Contents

1. 체언
1.1. 명사(名詞, 이름씨)
1.2. 대명사(代名詞, 대이름씨)
1.3. 수사(數詞, 셈씨)
2. 용언
2.1. 동사(動詞, 움직씨)
2.2. 형용사(形容詞, 그림씨)
3. 수식언
3.1. 관형사(冠形詞, 매김씨)
3.2. 부사(副詞, 어찌씨)
4. 관계언
4.1. 조사(助詞, 토씨)
5. 독립언
5.1. 감탄사(感歎詞, 느낌씨)


1. 체언

문장에서 주어나 목적어가 되는 단어. 그래서 체언(體言)이다.
명사, 대명사, 수사가 포함된다.

1.1. 명사(名詞, 이름씨)

해당 문서 참고.

1.2. 대명사(代名詞, 대이름씨)

명사를 대신해 주는 말. 해당 문서 참고.

1.3. 수사(數詞, 셈씨)

한국어의 수사는 세계적으로 특이한 경우라고 한다. 수사가 그대로 주어가 되는 경우는 ("거기 몇이나 왔어?" / "하나밖에 없습니다.") 다른 언어에서는 찾아보기 매우 힘든 현상이라고 한다. 그래서 한국어에서는 수사를 독립된 품사로 보고 체언에 배속시킨다. '수관형사'와 헷갈릴 수 있지만 수사는 체언이고 수관형사는 수식언에 속하는 관형사이므로 잘 생각해 보면 절대 혼동할 일이 없다. 예를 들어 "을 세겠다."의 은 주어로 쓰인 수사이고, " 살입니다."의 은 의존 명사 '살'을 수식하는 수관형사이다.[1]

2. 용언

문장 안에서 서술어 역할을 하는 단어들이다. 외국인들이 한국어를 배울 때 미치게 만드는 부분 중 하나인, 문법 상황에 따라서 어미를 자유자재로 갈아끼는 '활용'(活用)을 할 수 있으며,[2] 용언(用言)이라는 이름은 활용을 할 수 있는 언이라는 뜻으로 붙여진 것이다.

2.1. 동사(動詞, 움직씨)

'움직씨'라는 고유어 이름대로, 주어의 동작을 서술하는 단어 부류이다.

2.2. 형용사(形容詞, 그림씨)

김그림씨가 아니다
형용사는 주어의 상태나 속성을 설명하는 단어 부류이다.

간혹 어떤 학자들은 한국어의 형용사가(영어의 형용사와는 달리) 계사(copula) 없이 서술어 기능을 하므로 동사에 포함시켜야 한다고 주장하기도 한다. 이들은 형용사라는 용어를 폐지하고(혹은 형사를 형용사로 개명하고) 대신 '형용동사'나 '상태동사'라고 부르려고 한다. 그러나 이러한 시각은 지나친 영어 중심주의적 사고의 산물일 우려가 있다. 형용사가 동사와 비슷한 속성을 가지는 언어는 한국어 이외에도 많기 때문이다. 해당 문서 참고.

3. 수식언

다른 품사를 수식하기 위해 존재하는 품사.

3.1. 관형사(冠形詞, 매김씨)

'체언을 수식하는 단어'이다. 조사도 붙지 않고 활용할 수도 없다. 참고로 체언에 조사 '의'가 붙어서 만들어진 어절이나 관형사형 전성 어미 '-을', '-은'이 붙어서 만들어진 어절은 문장 성분상 '관형어'이기는 하되 품사상 '관형사'는 아니다.

'이', '그', '저', '무슨', '별의별', '새', '헌' 등의 예가 있다.

3.2. 부사(副詞, 어찌씨)

일단은 용언을 수식하는 단어이다. 허나 어느 언어에서나 부사는 수가 많고 수식 범위가 혼란스러운 품사인 만큼 용언뿐만 아니라 구나 문장 전체를 수식한다고 말해야 하는 경우도 많다.

한편 한국어의 5언 9품사에 접속사라는 것은 규정되어 있지 않다. '그리고', '그러나', '그런데'등은 엄밀히 말하면 한국어 문법에서 '접속사'가 아니라 '접속 부사'이다. 간혹 영문법에만 익숙한 사람들이 으레 이것을 '접속사'라고 부르곤 한다.[3] 사실 표준국어대사전에서 '접속사'를 하나의 품사로 보지 않고 '접속 부사' 또는 '접속어'라는 말과 동의어로 규정해 놓은 덕분에(...) 접속사라 불러도 별 상관 없다.

4. 관계언

문장 안의 다른 성분과의 관계를 나타내기 위해 붙는 단어.

4.1. 조사(助詞, 토씨)

외국인들이 한국어를 배울 때 미치게 만드는 부분 중 또 하나. 한국어의 조사로. 원래 이런 성분들이 외국인을 미치게 한다. 굴절어의 동사 변화라든지.

조사를 별도의 단어로 볼 것이냐, 아니면 어미로 볼 것이냐 역시 국어학의 해묵은 논쟁거리였는데, 1985년의 통일 학교 문법에서 단어로 취급하는 것으로 결정되었다.

5. 독립언

말하는 이의 의지나 감정 등을 다른 단어에 의지하지 않고 독립적으로 쓰이는 말. 활용되지 않고, 문장 내에서의 위치가 자유롭다.

5.1. 감탄사(感歎詞, 느낌씨)

해당 문서 참고.
----
  • [1] 대개의 경우 수사와 수관형사의 형태가 일치하지만 한, 두, 서/석/세는 예외.
  • [2] '활용'이라는 용어는 굴절어의 문법 용어를 빌어 온 것이지만 한국어의 특성상 굴절어의 활용과 다른 점이 많다. 대표적인 차이는 굴절어는 어간에 한 개의 어미만이 결합할 수 있지만 교착어는 여러 개의 어미가 나란히 결합할 수 있다는 것. 교착어, 굴절어 항목 참조.
  • [3] 그런데 사실 영문법이라도 제대로 공부했다면 한국어의 '그리고'를 접속사라고 부르는 실수는 저지르지 않을 수 있다. 한국어의 '그리고', '그러나' 등은 영어 접속사 and, but보다는 영어 부사 therefore, however 등과 문법적 성질이 비슷하기 때문이다. 즉 영어의 '접속사'는 두 개 이상의 문장을 연결하여 한 문장으로 만들어주는 기능을 하고, therefore 등의 '부사'는 문장의 개수는 줄이지 않고 앞뒤 문장의 의미 관계만 표시해주는 기능을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