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HRSS

베르겔미르

last modified: 2014-11-19 02:25:57 Contributors

Bergelmir

북유럽 신화의 등장인물


북유럽 신화의 서사시집 에다(Edda) 중 '바프스루드니르(Vafþrúðnir)가 말하다(Vafþrúðnismál)'에서 등장하는 '산을 외치는 자(Mountain Yeller)'

Uncountable winters before the earth was made,
then Bergelmir was born,
Thrudgelmir was his father,
and Aurgelmir his grandfather.
대지가 생겨나고 셀 수 없는 겨울이 지나고서
베르겔미르가 태어났으니,
트루드겔미르는 그의 아비요,
아우르겔미르는 그의 할아버지더라.

슈퍼로봇대전 오리지날 메카닉


슈퍼로봇대전 α 외전슈퍼로봇대전 OG1, 슈퍼로봇대전 OGs에서 등장. 전고는 21.3m, 중량은 50.6t.

앤세스터의 주력 메카. 아니, 정확하게는 이 기체 말고는 양산형 기체가 없다.

사실 양산형 휴케바인 Mk-Ⅱ머신 셀을 먹인 기체. 어쨌든 머신 셀 덕분에 자기 수복기능이 달려있으며 갈색을 띠고 있다(OGs에서는 회색). 머시너리 칠드런 전용기는 각각 다른 색으로 3기가 준비되어 있다. 울즈는 백색(OGs에서는 푸른색), 안사즈는 푸른색(OGs에서는 백색), 스리사즈는 옅은 갈색(OGs에서는 밝은 황색). OGs에서는 게임 시스템도 달려있다. 울즈의 베르겔미르에는 분신도 있으며, OGs에서는 안사즈와 스리사즈의 기체에도 분신이 달려있다.

앤세스터를 상대로 싸우게 되는 스테이지에서 이놈들 와글와글 몰려오며[1], 그런 주제에 어스 크레이들로 진입하면 전부 원호방어 레벨4를 달고서 셋씩 뭉쳐있기 때문에 굉장한 짜증을 선사한다. 당연히 아우르겔미르슬레이드겔미르의 주변에도 뭉쳐있는건 기본중의 기본. 게다가 hp는 난이도 어려움 기준 25000 인지라 혼 걸은 맵병기 한두발가지곤 어림 반푼어치도 없다.

무장은 머시너리 라이플과 식스 슬레이브 둘밖에 없는데, 이상한 데서 섬세하게 움직이기 때문에 더욱 짜증. 식스 슬레이브의 연출은 진짜로 멋진 편에 들지만, 뜬금없는 태극무늬의 동양 분위기가 자아내는 위화감에 조무래기까지 기체가 똑같아서 전원이 다 저 기술을 써대는 광경은 플레이어를 좌절하게 만들 것이다.

거기다 기껏 이놈들을 돌파해도 머시너리 칠드런들도 이걸 타고나오기 때문에 미친다. 울즈에게는 분신까지 있는데다가 칠드런 전원이 정신기 난무를 하기 때문에 더 미친다.

OGs에서는 머시너리 라이플은 All병기. 식스 슬레이브는 여전히 멋지다.

여담으로 이 기체는 아기라 세토메의 관짝이 되었다.

제2차 슈퍼로봇대전 OG에서는 가이아 세이버즈의 본부 그랜드 크리스마스 섬(아이도 네우스 섬)에서 고급 양산형 병기들로 출연한다.

----
  • [1] 정말로 양산형 그룬가스트 이식은 머신셀에 담궈놓은게 없던건지 코빼기도 안비친다. 나왔으면 더 짜증났겠지.